'하늘이 허락지 않은 金' 요트 하지민, 아시안게임 4연패 무산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5:49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5:52
하지민 / 사진=대한요트협회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 요트의 자존심 하지민이 날씨 때문에 아시안게임 4연패에 실패했다.

하지민은 27일(한국시각) 중국 저장성 닝보 샹산 세일링센터에서 예정됐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요트 남자 레이저급 레이스에 출전하지 못했다.

경기장에 바람이 불지 않아 시작 시간을 늦추며 기다렸지만, 결국 날씨가 따라주지 않으며 경기가 취소됐다.

이 경우 직전 경기까지 점수를 합산해 메달을 수여한다.

아시안게임 남자 레이저는 총 12번의 레이스를 펼친다. 1위 1점, 13위 13점 등 레이스별 순위대로 벌점을 받는다. 레이스 중 가장 많은 벌점을 받은 레이스 1개를 제외하고 11차례 레이스 점수를 합산한다. 종합 점수가 가장 적은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다.

하지민은 이날 전까지 33점으로 종합 2위에 올라있었다. 1위 싱가포르의 로 준 한 라이언은 26점이었다. 마지막 레이스로 결과가 충분히 뒤집힐 수 있었으나, 하늘이 경기를 허락하지 않았다.

하지민은 2010 광저우,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아시안게임 4연패에 도전했으나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