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잠실 돔구장 추진…LG·두산 대체 구장 찾아야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14:36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14:36
잠실 돔구장 실내조감도 / 사진=서울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에서도 메이저리그에 버금가는 첨단 구장에서 야구 경기를 볼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잠실'에 돔구장을 포함해 세계적 수준의 '스포츠 마이스(MICE) 복합단지'와 함께 한강과 연계한 수변생태문화공간을 조성한다. 시는 관계자 협의 및 검토를 거쳐 잠실 돔구장 단지 배치계획을 확정했으며, 시설별 설계를 구체화 중이다.

북미 출장 중인 오세훈 시장은 16일(현지시각) '토론토 로저스센터(Rogers Centre)'를 방문, 잠실 일대에 돔구장을 비롯한 첨단 스포츠 전시컨벤션 시설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이 방문한 로저스센터는 투수 류현진이 속한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Blue jays)의 홈구장으로 약 4만1000석 규모의 돔 경기장이다. 토론토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Toronto Marriott City Centre Hotel)과 연계 조성돼 객실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로저스센터는 최근 다양한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프리미엄석 확대 등 대대적인 시설개선 공사를 진행 중이며,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은 시즌 중에는 주로 야구관객이, 오프 시즌에는 컨벤션센터 방문객 등이 이용하고 있다.

서울시는 잠실운동장 마이스 복합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가칭)서울스마트마이스파크(주간사: 한화)'와 현재 돔구장 건립을 구체화 중으로, 국제경기 유치가 가능한 3만 석 이상의 국내 최대 규모의 야구장을 계획하고 있다.

돔 형태로 건립돼 우천, 폭염 등 악천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올스타브레이크(올스타전이 개최되는 약 1주일 간의 정규리그 휴식기), 오프 시즌에는 대규모 공연, 행사도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외야를 순환하는 360도 개방형 콘코스(관중석과 연결된 복도공간)와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각종 프리미엄석(스카이박스, 필드박스, 패밀리존 등)도 도입하고, 야구장과 호텔을 연계 조성해 객실, 레스토랑, 피트니스 등 호텔 내 여러 공간에서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잠실 돔구장은 현재 잠실야구장 자리에 지어질 예정이다. 시는 내년 말까지 실시협약을 마무리하고 2026년 착공에 들어가, 2031년 말 돔구장을 완공한다는 목표다.

다만 현재 잠실구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는 2026년부터 2031년까지 대체 구장을 확보해야 한다.

LG와 두산은 잠실주경기장을 리모델링해 사용하는 방안을 원하지만, 서울시에 이에 난색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고척 스카이돔을 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사용하거나 목동구장을 대체 구장으로 활용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 바깥 수도권의 경기장을 사용하는 방안도 있지만, 서울을 연고지로 하는 두 구단인 만큼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선택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