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고백→1골 1도움 활약' 히샬리송, BBC 이주의 팀 선정…"비판했던 선수였다"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14:10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14:10
히샬리송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9월 A매치에서 충격 고백을 밝힌 뒤 토트넘에서 팀 승리를 견인한 히샬리송이 '프리미어리그 이주의 팀'에 선정됐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각)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짜릿한 승리를 만끽한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며 셰필드의 수비를 두드렸으나 골 맛을 보지 못하며 고전했다.

그러다 후반 28분 잭 로빈슨의 롱스로인이 박스 안쪽으로 길게 떨어졌고, 구스타보 하머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경기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곧바로 히샬리송, 브레넌 존슨, 이반 페리시치 등 공격수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교체 카드는 적중했다. 정규시간까지 끌려가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히샬리송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며 1-1로 균형을 맞췄고, 2분 뒤에는 히샬리송의 패스를 받은 데얀 쿨루셉스키가 오른발로 극장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개막 후 5경기 4승 1무와 동시에 5경기 연속 멀티골을 기록하며 물오른 분위기를 과시했다.

이번 경기 그 동안 침묵했던 히샬리송이 터졌다. 지난해 에버턴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한 히샬리송은 많은 기대를 받았으나 부진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올 시즌에는 해리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나며 최전방을 책임질 것으로 보였으나 개막 후 3경기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활약을 보였고, 지난 4라운드에서는 본머스를 상대로 최전방으로 나선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입지가 좁아졌다.

아쉬운 활약을 이어가던 히샬리송은 9월 A매치에서 브라질 대표팀으로 향했다. 브라질은 이번 A매치 기간 동안 볼리비아, 페루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을 소화했다.

브라질은 2경기 모두 승리하며 조 1위에 안착했다. 연승을 거두며 기쁜 순간이었으나 히샬리송 만큼은 아니었다.

히샬리송은 2경기 모두 최전방으로 나섰으나 득점을 터트리지 못했다. 페루전에는 VAR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기도 했다.

히샬리송은 당시 교체된 후 눈물까지 보였다. 붉어진 눈시울로 동료들의 경기를 지켜보는 장면이 중계 화면을 통해 잡혔다.

경기 후 눈물을 보였던 히샬리송은 자신의 부진에 대해 입을 열었고, 솔직한 고백을 했다. 히샬리송은 "경기력이 좋지 않아 눈물을 보인 것이 아니다"며 "경기 외적인 일들에 대한 분노였다. 내 통제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외적인 부분들이 나를 방해했었다. 지난 5개월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고, 내 돈을 바라보던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제는 모두 내 곁을 떠났다"며 "이제 잉글랜드로 돌아가 심리치료사의 도움을 받을 것이다. 토트넘과도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고 밝혔다.
히샬리송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충격적인 고백 후 히샬리송은 셰필드를 상대로 교체 출전해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주장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과정에서 히샬리송을 팬들 쪽으로 밀어내며 그의 활약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히샬리송은 멋쩍은 웃음과 함께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이번 활약으로 영국 'BBC'의 축구 전문가 가레스 크룩스가 선정하는 프리미어리그 이주의 팀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히샬리송은 제레미 도쿠(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격진으로 뽑혔다.

크룩스는 히샬리송을 두고 "토트넘 이적후 확실히 폼을 되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런데 그는 셰필드를 상대로 경기 흐름과 결과를 바꿨다. 동점골 움직임은 매우 훌륭했고, 쿨루셉스키를 향한 패스는 이타적이었다"고 평했다.

이어 "내가 이전에 비판했던 선수다. 그가 다소 어리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조국을 위해 주중 경기를 펼쳤고, 정신 건강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교체로 출전해 큰 영향을 미쳤다. 그의 강인함과 요기를 볼 수 있었다. 오랫동안 유지되길 바란다"고 칭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