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김성균 "저는 현실 아빠, 이재만처럼 표현 못 해"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9월 12일(화) 12:12 최종수정2023년 09월 12일(화) 12:16
무빙 김성균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무빙' 김성균이 부성애를 드러냈다.

김성균은 12일 진행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극본 강풀·연출 박인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과거의 아픈 비밀을 숨긴 채 살아온 부모들이 시대와 세대를 넘어 닥치는 거대한 위험에 함께 맞서는 초능력 액션 히어로물이다. 강풀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김성균은 극 중 괴력과 스피드를 지닌 초능력자 이재만 역을 맡았다. 가족과 아들 강훈(김도훈) 밖에 모르는 부성애 넘치는 인물을 열연했다.

김성균은 이날 이재만의 부성애 대해 "아들한테 못 해줬던 결핍에 대한 부분으로 죄책감도 있었을 것"이라며 "한 없이 아들을 사랑하기에 바보라고 불린다"고 말했다.

실제 세 아이의 아빠이기도 한 김성균은 이재만과의 싱크로율을 묻자 "저는 현실 아빠다. 하루에도 아이와 몇 번씩 싸웠다가 풀고"라고 웃었다.

이어 "표현을 이재만처럼 못 하지만 자식 사랑하는 마음은 똑같다"고 부성애를 드러냈다.

'무빙'에 대한 아이들의 반응도 전했다. 김성균은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이라 아이들이 못 보긴 한다. 하지만 둘째가 초등학교 5학년인데, 잔인한 장면은 눈 가리고 보면서 너무 재밌다고 하더라. 아들 친구들도 재밌게 보는 것 같다. '너네 아빠 나온다'고 카톡으로 메시지를 나누는 것 같더라"고 흐뭇해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