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첫 우승' 장유빈 "7번홀 터닝 포인트…극적인 상황에서 우승해 기뻐"

입력2023년 08월 27일(일) 19:09 최종수정2023년 08월 27일(일) 19:09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골프 국가대표 장유빈이 연장 혈투 끝에 한국프로골프(KPGA) 군산CC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첫 KPGA 코리안투어 우승을 거머쥐었다.

장유빈은 27일 전라북도 군산시에 위치한 군산CC(파72·744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로 전가람과 공동 1위에 올랐고, 연장 승부 끝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 장유빈의 대역전극이었다. 장유빈은 2라운드까지 9언더파 135타로 공동 10위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단 3라운드에서 13언더파 203타로 단독 2위에 오르며 선두였던 전가람을 4타 차로 추격했다.

그리고 이번 라운드에서 전가람이 20언더파 268타로 경기를 마쳤고, 장유빈은 이글 1개, 버기 9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전가람과 동률을 이뤘고, 연장 첫 번째 홀이었던 18번홀(파4)에서 1타 차로 승리하며 정상에 차지했다.

장유빈은 아마추어 신분으로만 15개 대회 출전만에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4월 열린 '골프존 오픈'에서 조우영 이후 4개월 만에 아마추어 출신이 우승을 차지헀다.

첫 우승을 차지한 장유빈은 "2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하고 3번홀(파4)에서 보기를 해 출발이 안좋다고 생각했었는데 7번홀(파4)가 오늘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7번홀 이후 6개홀 연속 버디를 하며 자신감을 얻었고, 극적인 상황을 만들어 우승을 한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가람과의 연장전에 대해서는 "아마추어 대회에서의 연장 경험은 많았으나 프로 대회에서는 첫 연장이라 긴장됐다. 그래도 후반 홀에서 자심을 많이 끌어올린 상태였기 때문에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우승이 확정된 후에는 "이번 대회를 계기로 퍼트에 대한 불안감을 많이 이겨냈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대견하기도 하고 칭찬하고 싶다"며 웃은 뒤 "많은 응원을 보내준 가족들이 생각났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먼저 떠올랐다. 이번 우승을 통해 '나도 할 수 있구나'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장유빈은 오는 9월 개최되는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대표팀으로 나선다. 이에 대해 "임성재, 김시우, 조우영 모두 너무 잘 치는 현들이다. 코치님이 말씀해 주시는 것처럼 체력이 가장 주요할 것 같다. 체력이 떠어지면 실력이 발휘되지 않으니 체력관리를 최우선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