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안타 없이 2볼넷 1도루…타율 0.278

입력2023년 08월 26일(토) 11:59 최종수정2023년 08월 26일(토) 11:59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볼넷으로만 멀티 출루를 달성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아메리칸 패밀리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2루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도루 2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안타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멀티 출루 활약을 펼치며 리드오프의 역할을 수행했다. 시즌 타율은 0.278로 하락했다.

김하성은 1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초 1사 이후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출루한 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안타로 2루를 밟았지만, 후속타자 후안 소토가 병살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김하성은 5회초 2사 이후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볼넷을 골라내며 멀티 출루를 달성했다. 이어 타티스 주니어의 타석 때 2루를 훔친 뒤 상대 포수의 송구 실책을 틈타 3루를 밟았다. 시즌 29호 도루. 그러나 타티스 주니어가 삼진으로 돌아서며 역시 홈에 들어오지 못했다.

김하성은 7회초 2사 1,2루 찬스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이번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아쉬움을 삼켰다. 9회초 2사 2루 찬스에서도 3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이날 경기의 마지막 타자가 됐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밀워키에 3-7로 졌다.

샌디에이고는 61승68패, 밀워키는 71승57패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는 선발투수 다르빗슈 유가 4이닝 5실점으로 무너진 것이 아쉬웠다. 반면 밀워키 선발투수 브랜든 우드러프는 6이닝 3피안타 11탈삼진 3볼넷 1실점 호투로 샌디에이고 타선을 잠재웠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