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정유미 "이선균과 네 번째 호흡, 훈련된 듯"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08월 22일(화) 16:44 최종수정2023년 08월 22일(화) 16:02
잠 정유미 인터뷰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잠' 정유미가 이선균과 네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배우 정유미가 만나 영화 '잠'(연출 유재선·제작 루이스픽쳐스) 인터뷰를 진행했다.

'잠'은 행복한 신혼부부 현수(이선균)와 수진(정유미)을 악몽처럼 덮친 남편 현수의 수면 중 이상행동, 잠드는 순간 시작되는 끔찍한 공포의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유미는 2009년 '첩첩산중' 2010년 '옥희의 영화' 2013년 '우리 선희' 이후 약 10년 만에 이선균과 네 번째 작품 '잠'으로 재회했다.

이에 대해 정유미는 "(마지막 작품이) 10년 전이긴 했지만 저희도 모르게 거기서 엄청 훈련이 됐던 것 같다"며 "오빠랑 현장에서 말을 많이 하지 않았다. '어떻게 할까요' 이런 얘기가 없었다. 감독님을 믿고 선택했고, 평범한 부부의 모습을 담고 있었고, 개인적으로 '이선균'이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이 컸다"고 말했다.

또한 정유미는 "오빠는 제가 뭘 해도 다 받아준다. 그런 게 신기하다. 저는 첫 촬영이 항상 너무 떨린다. 그런 배우를 만나서 감사하다"며 "오빠 덕분에 첫 촬영도 좋았다. 첫 촬영은 영화 첫 장면이었다. 오빠랑 저랑 이미 침대에 누워있었다"고 웃음을 보였다.

아울러 정유미는 "'잠' 시나리오에는 제 아이디어가 필요 없을 만큼 모든 게 충분히 설명돼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잠'은 9월 6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