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첫 나이트 레이스 펼쳐진 슈퍼레이스 5R, 3만 여 관중 모였다

입력2023년 08월 20일(일) 22:18 최종수정2023년 08월 20일(일) 22:18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국내 최대 규모 모터스포츠 대회의 기록이 새롭게 쓰여졌다. 19일 하루에만 2만9881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는 슈퍼레이스 창설 이후 결승전 단일 기준 최다 관중 기록이다(종전 기록, 2019년 4월 28일 1라운드 결승전 2만9764명/단일 기준).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2.538km, 슈퍼 6000 기준 37바퀴)에서 19일과 20일 양일 간 열렸다. 슈퍼레이스 대표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는 19일 수도권 첫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졌다.

우승자는 김재현(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이었다.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며 최상위 그리드에서 출발한 그는 경기 초반 장현진(서한GP)과의 컨택도 있었다. 이후 경기 막판에도 장현진이 턱 밑까지 쫓아왔지만 장현진보다 0.179초 빠른 48분49초444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이후 장현진(서한GP), 정의철(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이 차례로 들어왔다.

우승 후 김재현은 "스피드웨이 나이트 코스가 브레이크에 많은 무리가 오는데, 버틸 수 있도록 만들어 준 팀에게 감사하다는 말 진심으로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초반 스타트에서 순위를 방어하느라 휠락이 심하게 걸렸다. 중후반부터 우측 앞 타이어에 접지력이 많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2위의 페이스를 많이 신경썼다"고 덧붙였다.

매 라운드 결승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 랩 어워드(Fastest Lap Award)' 수상의 영예도 김재현이 가져갔다. 다섯 번째 랩에서 기록한 1분17초512를 기록하며 드라이버 포인트 1점을 추가 획득했다.

김재현은 이번 라운드 드라이버 포인트 30점을 획득해 종합 2위로 뛰어올랐다. 종합 1위 이찬준(엑스타 레이싱)과의 포인트 차는 8점이다. 이번 라운드 100kg 핸디캡을 얹은 이찬준은 8위에 머물렀다.

한편, 20일에 열린 GT 클래스에서는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가 시즌 2승을 신고했다. 지난 4라운드에서 폴 포지션(Pole Position, 결승 출발 그리드의 맨 앞자리를 뜻하는 말)을 잡고도 리타이어로 아쉽게 우승을 놓친 이동호는 5라운드 우승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M 클래스에서는 김민현(브이에잇)이 우승했다. 두 라운드가 연달아 열린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에서는 로터(Rotor, 국적 태국, 유로모터스포츠)가 두 라운드 연속 가장 높은 곳에서 샴페인을 터뜨렸다. 이날은 약 만 여명(9019명)이 입장했다.

슈퍼 6000 클래스의 다음 라운드는 9월 23일부터 24일까지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전남 GT로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