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PO 2차전 2R 공동 10위…안병훈 13위

입력2023년 08월 19일(토) 09:58 최종수정2023년 08월 19일(토) 09:58
임성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총상금 20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10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9일(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올림피아필즈의 올림피아필즈 컨트리클럽(파70/736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로써 임성재는 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로 패트릭 캔틀레이, 잰더 쇼플리(이상 미국)와 공동 10위에 올랐다. 10언더파 130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맥스 호마(미국)와는 6타 차다.

지난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공동 6위에 올랐던 임성재는 2개 대회 연속 톱10을 노린다.

이 대회가 끝나면 상위 30명만 추려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을 치른다. 1차전까지 페덱스컵 28위였던 임성재는 2라운드에서 톱10에 오르며 5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진출 가능성을 밝혔다.

임성재는 2번 홀과 6번 홀에서 한 타를 줄인 후 11번 홀에서도 버디를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샷이 흔들렸다. 12번 홀에서 첫 보기를 범한 뒤 14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만회했지만 16번 홀에서 다시 보기가 나왔다.

이후 임성재는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마지막 18번홀에서 또 한 타를 잃었다.

안병훈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쳐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를 기록해 공동 13위에 올랐다.

페덱스컵 38위 안병훈은 2라운드 성적을 기준으로는 페덱스컵 35위에 그치기 때문에 남은 라운드에서 타수를 더 줄여야 한다.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페덱스컵 순위(17위)로 이번 대회에 나선 김시우는 공동 29위(이븐파 140타)를 기록했다.

페덱스컵 18위인 김주형은 공동 43위(4오버파 144타)로 부진했다. 현재 성적으로는 페덱스컵 순위가 26위로 떨어진다.

이날 호마는 버디 10개, 보기 2개를 묶어 8언더파 62타를 기록해 코스 레코드를 세웠다.

크리스 커크(미국)가 2타 차 2위(8언더파 132타)로 따라붙었고 맷 피츠패트릭(잉글랜드), 브라이언 하먼(미국)이 공동 3위(7언더파 133타)에 자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