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털어낸 배지환, 빅리그 복귀…미네소타전 톱타자 출전

입력2023년 08월 19일(토) 09:35 최종수정2023년 08월 19일(토) 09:35
배지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배지환(피츠버그 파이리츠)기 발목 부상을 털고 빅리그에 복귀했다.

배지환은 19일(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리는 2023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다.

한 달 만에 치르는 빅리그 복귀 무대다.

7월 2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발목 통증을 느낀 배지환은 다음 날인 7월 3일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이후 건강을 회복한 배지환은 이달 초부터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경기를 치렀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 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4 1홈런 1타점 9득점 2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993을 기록, 메이저리그 복귀 준비를 마쳤다.

배지환이 마이너리그에서 발목 부상을 털어낸 모습을 보이자 피츠버그는 그를 빅리그로 불러들여 톱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배지환이 빅리그 경기에 출전하는 것은 7월 2일 밀워키전 이후 48일 만이다.

이번 시즌 빅리그에서 배지환은 76경기에 출전, 타율 0.238(214타수 51안타) 2홈런 19타점 20도루 37득점에 OPS 0.609의 성적을 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