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선우용여 "박미선, 남편상 3일 내내 지켜줘…딸 같아" 눈물 [TV캡처]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23:17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23:19
라디오스타 선우용여 / 사진=MBC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라디오스타' 선우용여가 박미선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선우용여, 정영주, 정지선 셰프, 댄서 허니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선우용여는 "60년 동안 탤런트로 활동하면서 예쁘게 생각하고, 진실로 내 딸처럼 생각하는 사람은 박미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미선을 보면 어떻게 내가 살아온 것과 똑같이 살까 느낀다. 불만도 없다. 남편 원망도 안하고. 미선이 고생 많이 했다"라며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우리 남편 장례식에서 박미선이 3일 동안 지켜줬다. 미선이는 내 딸 같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가 "이봉원은 사위 같냐"고 하자 선우용여는 "속상했다. 그런데 요즘 잘 하는 것 같아서 고맙다. 남자답더라. 정말 와이프한테 잘 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