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정조준' 강동궁·최성원, 나란히 8강행…마르티네스, 애버 4.091

입력2024년 06월 23일(일) 08:10 최종수정2024년 06월 23일(일) 08:10
강동궁 /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 3쿠션을 대표하는 강호 '헐크' 강동궁(SK렌터카)과 '승부사' 최성원(휴온스)이 시즌 첫 우승의 7부 능선을 넘었다. 신예 김영원(16)과 부라크 하샤시(튀르키예·하이원리조트, 18)도 ‘영건 돌풍’을 이어갔다.

2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리금융캐피탈 PBA 챔피언십' 16강전서 강동궁과 최성원은 나란히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와 박기호에 세트스코어 3:1, 3:0으로 승리했다. 김영원과 하샤시도 각각 김영섭-김무순을 격파했다.

강동궁은 몬테스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를 거두고 지난 시즌 7차전(하이원리조트 챔피언십) 이후 4개 대회 만에 다시 8강을 밟았다. 초반 두 세트를 각각 7이닝, 6이닝 만에 15:7, 15:9로 순조롭게 출발한 강동궁은 3세트를 7:15(8이닝)로 내줬으나 4세트를 15:8(7이닝)로 이기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최성원은 지난 시즌 '무명 돌풍'을 일으켰던 박기호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첫 세트 14이닝 접전 끝에 15:10 승리한 최성원은 2세트 역시 15:10(6이닝)으로 따내 격차를 벌렸고, 3세트서는 4:11 6이닝 열세 상황서 터트린 하이런 9점을 발판 삼아 13:11로 역전하는 등 결국 15:14(7이닝) 1점 차 승리를 거두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32강까지 단 한 세트만 내주는 등 막강한 기세를 탄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는 16강서도 엄상필(우리금융캐피탈)을 제압했다. 1세트 첫 공격부터 하이런 9점을 쓸어 담아 3이닝 만에 15:3으로 승리한 마르티네스는 2세트와 3세트서도 4이닝 만에 15점을 채워 15:5, 15:8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서 애버리지 4.091을 기록한 마르티네스는 한 경기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쓴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컴톱랭킹(상금 400만 원) 선두로 올라섰다.

개막전서 팬들의 이목이 쏠린 '영건 돌풍'도 계속됐다. '최연소' 김영원과 '튀르키예 신성' 하샤시는 김영섭과 김무순을 상대로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로 세트스코어 3:1, 3:0으로 승리, 나란히 프로 최고 성적인 8강 무대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에스와이 더비'서는 황득희가 풀세트 접전 끝에 박인수를 꺾었고, 이승진은 오태준(크라운해태)을, 신정주(하나카드)는 황형범(크라운해태)을 꺾고 8강 티켓을 쥐었다.

23일 낮 12시부터 열리는 PBA 8강서는 하샤시-이승진 경기를 시작으로 김영원-황득희(오후 2시30분) 강동궁-신정주(오후 5시), 최성원-마르티네스(오후 7시30분) 대결로 이어진다. 밤 10시에는 우승상금 4000만 원을 놓고 김세연과 임경진이 결승서 맞붙는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