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20기 정숙, 영호 앞에서 눈물 "1대 1 데이트 못할 거 같아" [TV캡처]

입력2024년 05월 29일(수) 23:27 최종수정2024년 05월 29일(수) 23:27
나는솔로/ 사진=SBS플러스 나는솔로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나는 솔로' 정숙이 영호에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29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 20기 멤버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정숙은 순자와 영호가 대화를 나누는 걸 보고 위기감을 느꼈다. 이후 감정이 상한 채로 숙소로 돌아온 정숙.

광수는 영호에게 "정숙이 화가 나서 숙소에 갔다"라고 알렸고 영호는 정숙을 찾아갔다. 정숙은 "왜 나 찾아왔냐"라고 물었다. 영호는 "보고 싶으니까"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숙은 "나는 너 필요 없다. 영호 님은 날 찾으러 온 게 광수가 얘기를 해줘서 온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위기감을 느낀 영호는 아니라고 거짓말했다.

정숙은 "나는 너랑 정말 데이트를 좀 제대로 해보고 싶다. 그냥 이런 거 말고 제대로 된 데이트를 해보고 싶었다. 근데 그게 안 될 거 같다. 왜냐면 여자가 선택을 해도 너한테 순자 님이 올 거니까. 1대 1 데이트를 못 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영호는 "내 마음은 제대로 들어보지도 않고 1대 1 데이트를 못할 거 같다. 꺼져. 이런 식은 아니지 않냐. 싫다 짜증 난다 이런 뜻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냥 하고 싶다지. 아쉽다는 거지"라고 눈물을 보였다. 영호는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해주냐. 어제, 그제, 오늘 자기 전 인터뷰에서 나는 똑같이 얘기했다. 1순위는 정숙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