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한 번 더 기회 주길 바라는 마음"

입력2024년 05월 26일(일) 19:23 최종수정2024년 05월 26일(일) 20:13
침착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유튜버 침착맨(본명 이병건)이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해임 반대 탄원서를 냈다.

침착맨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열받아서 못 살겠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침착맨은 "결론만 말하자면 탄원서 낸 건 내가 맞다"며 "탄원서 제출자가 '이병견'으로 나왔다. 졸렬하게 나라는 사람을 숨기고 싶어서 그런 건 아니다. 서류를 낼 때 뒤편에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여 보냈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병견'으로 올라갔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침착맨은 "많은 분들이 '도대체 왜 써줬냐'라고 질문하실 텐데, 그저 개인적인 마음으로 쓴 것"이라며 "하이브와 어도어의 관계는 잘 모르지만 민 대표를 몇 번 봤을 때 뉴진스와 민 대표의 시너지가 좋고 돈독해 보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침착맨은 "민 대표가 자부심을 갖고 일한다는 걸 느꼈다. 그래서 한 번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탄원서를 낸 거다. 그것 이상 이하도 아니"라며 "일부 사람들은 시끄러워질 걸 알면서 왜 탄원서를 썼냐고 하던데, 원래 탄원서는 시끄러워질 게 아니다. 이렇게 알려질 것도 아니고 해명할 일도 아니"라고 소신을 밝혔다.

아울러 침착맨은 "누구는 내가 민 대표랑 같은 배를 타고 죽을 때까지 같이 갈 것처럼 말하기도 하던데 그건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민희진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 핵심 경영진들을 대상으로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한 내부 감사를 시작,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어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해임안을 의결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요청했다. 그러나 민희진 측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하이브를 상대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며 방어 중에 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24일까지 소명 자료를 받은 뒤 임시주주총회 전까지 가처분 신청 인용 또는 기각에 대한 결과를 내릴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