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61분' 토트넘, 뉴캐슬과 호주 친선전서 1-1 무승부 후 승부차기 패배

입력2024년 05월 22일(수) 20:47 최종수정2024년 05월 22일(수) 21:11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호주에서 펼쳐진 뉴캐슬과의 친선경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친선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두 팀은 지난 20일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라운드 경기를 소화한 뒤 곧바로 호주로 이동해 친선경기를 가졌다. 혹독한 일정 속에서도 양 팀은 주축 선수들을 선발 출전시키며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승부를 가리진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16분 브라이언 힐과 교체될 때까지 약 61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손흥민은 왼쪽과 중앙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여러 차례 찬스를 만들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먼저 포문을 연 팀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2분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로챈 뒤 곧바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공은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수비수의 손을 맞고 나왔지만,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이날 경기는 비디오판독(VAR) 없이 진행됐는데, 만약 VAR이 진행됐다면 무조건 페널티킥이 선언됐을 장면이었다.

손흥민의 불운은 계속 됐다. 전반 25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키어런 트리피어와 충돌해 넘어졌지만 심판은 반칙을 선언하지 않았다.

그러나 토트넘은 전반 32분 뉴캐슬의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제임스 메디슨이 상대 패스미스를 틈타 공을 가로챘고, 그대로 페널티 박스 안으로 돌파한 뒤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전반 39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했지만, 브레넌 존슨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한숨을 돌린 뉴캐슬은 전반 45분 알렉산더 이삭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전반전은 양 팀이 1-1로 맞선 채 종료됐다.

후반 들어서도 양 팀은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힐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양 팀 모두 후반전에는 상대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고, 토트넘은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힐의 실축으로 4-5로 패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