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최종전서 10-10 달성…토트넘, 5위+유로파리그 진출 확정

입력2024년 05월 20일(월) 07:18 최종수정2024년 05월 20일(월) 07:18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최종전에서 도움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20승6무12패(승점 66)를 기록, 5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티켓 확보에는 실패했지만,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이미 강등이 확정된 셰필드는 3승7무28패(승점 16)로 최하위에 그쳤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최전방과 왼쪽 측면을 오가며 약 88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또한 도움 1개를 추가하며 시즌 17골 10도움을 기록, 10-10 달성에 성공했다.

손흥민이 10-10을 달성한 것은 지난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3번째다.

또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0-10을 3회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손흥민에 앞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가 10-10을 3회 이상 기록한 바 있다.

토트넘은 전반 14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쿨루셉스키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올 시즌 10-10을 달성하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기세를 몰아 전반 29분에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또한 여러 차례 동료 선수들에게 좋은 패스를 연결했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으며 공격 포인트 추가에 실패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14분 페드로 포로의 추가골로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20분에는 손흥민의 환상적인 패스를 받은 제임스 메디슨이 중앙으로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를 쿨루셉스키가 마무리하며 3-0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43분 데인 스칼렛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경기는 토트넘의 3-0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한편 울버햄튼은 리버풀과의 시즌 최종전에서 0-2로 패배했다.

울버햄튼은 13승7무18패(승점 46)를 기록, 리그 14위로 시즌을 마쳤다. 위르겐 클롭 감독의 고별전을 승리로 장식한 리버풀은 24승10무4패(승점 82)로 3위를 기록했다.

울버햄튼의 황희찬은 이날 선발 출전해 약 62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