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만의 金' 백하나-이소희, 아시아선수권 우승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21:57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21:57
이소희-백하나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백하나-이소희가 여자복식 정상에 올랐다.

백하나-이소희 조는 14일 중국 닝보 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4 아시아개인서수권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수셴-정위 조를 2-0(23-21 21-12)로 격파했다.

과거 2005년 이경원-이효정 조 이후 19년 만에 한국 배드민턴은 이 대회 여자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지난달 백하나-이소희는 배드민터 최고 권위 대회인 전영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또 한 번 금메달을 따내는 영광을 안았다.

첫 세트 백하나-이소희는 7연속 득점으로 18-9 리드를 잡았지만 잇달아 7점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 19-20으로 이끌려가기도 했다.

그러나 위기 속에서 집중력을 발휘했고 20-20 듀스에서 한 차례 주고받은 뒤 연이은 득점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2세트는 1세트보다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갔고 9점 차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