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3' 최연소 眞 정서주 "정동원 보고 트로트 매력에 빠져"(아침마당)

입력2024년 04월 02일(화) 09:11 최종수정2024년 04월 02일(화) 09:11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미스트롯3' 최연소 우승자 정서주가 가수 정동원의 무대를 본 계기로 트로트에 푹 빠지게 됐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미스트롯3' 진 정서주·미 오유진과 '화요초대석'을 통해 함께 했다.

정서주는 가수 정동원을 보고 트로트에 입문했다고 밝혔다. 정서주는 "'미스터트롯1'에서 정동원을 보고 '저 오빠가 나랑 또래인데 어떻게 저런 큰 무대에서 떨지 않고 노래를 하지?' 이런 생각을 하면서 나도 저 무대에서 노래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갑자기 든 거다"라고 설명했다.

정동원의 무대를 보고 트로트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는 정서주는 "사실 그전까진 노래에게 관심이 없었다. 노래를 듣지고, 부르지도 않았다"라고 털어놓았다.

모두가 놀라며 의아해하자, 정서주는 "예전엔 제가 노래를 잘 부르는지 못 부르는지 그런 개념도 없고, 친구들이 아이돌을 좋아할 때도 저는 아이돌 노래도 듣지 않았다. 그만큼 노래에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정동원의 무대를 본 순간 '노래하고 싶다'란 생각이 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노래 연습을 해본 정서주는 "계속 정동원을 보며 노래를 따라했다ㅇ. 그리고 한번 부모님께 보여드리니 '생각보다 잘하는데?' 하시더라"고 전했다.

노래 실력이 유전인 거 같냐고 묻자, 정서주는 "아버지가 원래 가수가 꿈이셨던지라 노래를 잘하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