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일 만에 승전보' 페퍼저축은행, 도로공사 꺾고 23연패 수렁 탈출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21:33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21:34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페퍼저축은행이 야스민의 활약 속에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페퍼저축은행은 2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원정 경기에 세트 스코어 3-2(23-25 26-24 25-22 27-25 15-9)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페퍼저축은행은 지긋지긋한 23연패를 끊어내고 3승 28패(승점 10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10일 이후 105일 만에 승리다. 2연패를 기록한 도로공사는 10승 21패(승점 33점)로 6위에 그쳤다.

페퍼저축은행은 A선수의 후배 괴롭힘 논란에도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늘(23일) 오전 연맹 회의실에서 A선수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에는 A선수와 일부 피해자 선수가 직접 참여했다.

KOVO는 좀 더 신중한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회의를 종료하고, 27일 오전 9시에 상벌위원회를 재개최하기로 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이 34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이한비가 20득점, 박정아가 1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부키리치가 42득점으로 맹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도로공사가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이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며 도로공사를 밀어붙였따. 하지만 중간중간 범실이 터져 나오며 멀리 달아나지 못했다. 도로공사는 부키리치와 배유나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 후반들어 고질적인 리시브 불안을 노출하며 점차 무너졌다. 끝까지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지만, 결국 부키리치의 백어택이 터지며 25-23으로 도로공사가 1세트를 챙겼다.

도로공사는 흐름을 이어갔다. 2세트는 시작부터 끝까지 엎치락뒤치락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페퍼저축은행은 필립스와 이한비가 공격을 책임졌고, 도로공사는 부키리치가 기세를 끌어올렸다. 13-14에서 도로공사는 4연속 득점을 만들며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했지만, 범실을 내주며 경기는 24-24 듀스까지 진행됐다. 부키리치가 연속 득점을 만들며 26-24로 도로공사가 2세트를 가져왔다.

페퍼저축은행도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3세트 시작부터 4연속 득점을 올리며 리드를 잡았다. 페퍼저축은행도 반격에 나섰지만 좀처럼 도로공사의 벽을 넘지 못했다. 21-19로 경기가 이대로 끝나는 듯했지만, 도로공사의 집중력이 흔들렸다. 페퍼저축은행은 상대의 실책을 틈타 4연속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고, 야스민의 쐐기 득점까지 터지며 22-25로 3세트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다시 힘을 냈다. 1, 2세트와 비슷한 흐름이 펼쳐졌다. 도로공사는 부키리치를 앞세워 페퍼저축은행을 압박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공격력은 뒤지지 않았지만 리시브가 흔들리며 치고 나가지 못했다. 17-14에서 페퍼저축은행은 3연속 득점을 올리며 동점을 만들었지만, 범실을 내주며 역전을 만들지는 못했다. 23-23 동점 상황 부키리치가 득점을 올리며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지만, 이한비가 곧바로 동점을 만들며 듀스가 됐다. 25-25까지 이어진 승부는 필립스가 서브 득점을 만들었고 부키리치의 공격이 벗어나며 승부는 5세트로 향했다.

운명의 5세트. 페퍼저축은행은 3연속 득점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분위기를 탄 페퍼저축은행은 순식간에 10점 고지를 점령했다. 도로공사는 포기하지 않고 9-11까지 따라붙었지만, 박정아가 쾩오픈을 성공시키며 페퍼저축은행이 다시 승기를 잡았다. 결국 박정아의 마지막 득점으로 페퍼저축은행이 지긋지긋한 연패를 끊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