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9기 영식 "솔로였던 이유? 母 투병 생활 15년 간병" [TV캡처]

입력2024년 02월 21일(수) 23:50 최종수정2024년 02월 21일(수) 23:51
나는 솔로 19기 영식 / 사진=SBS PLUS·ENA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나는 솔로' 19기 영식이 솔로였던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에서는 19기 모태솔로남들의 자기소개가 펼쳐졌다.

이날 19기 영식은 "2년째 신발 사업을 하고 있다. 디자인 제외한 생산 총괄 관리를 모두 하고 있다"고 직업을 밝혔다.

이어 연애를 하지 못했던 이유에 대해 "우울한 얘기일 수 있는데 어머니가 투병 생활을 15년 동안 했다. 어머니 간병 제외하고는 어떠한 것도 제 마음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후 다양한 질문이 들어왔다. 장거리 연애 가능하냐는 질문을 듣자 "비무장 지대 빼고 어디든 상관없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