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커제 꺾고 농심신라면배 4연승…다음 상대는 딩하오

입력2024년 02월 21일(수) 18:44 최종수정2024년 02월 21일(수) 18:44
신진서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진서 9단이 중국의 커제 9단을 꺾고 농심신라면배 4연승을 질주했다.

신진서 9단은 21일 중국 상하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25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 12국에서 커제 9단에게 257수 만에 백2집반승 거뒀다.

바둑은 신진서 9단의 완승이었다. '커제 타파법'을 깨달은 듯한 신진서 9단은 초반 기분 좋은 흐름으로 앞서가기 시작해 종국까지 큰 위기 없이 무난하게 커제 9단을 제압했다. 승리한 신진서 9단은 연승상금 1000만 원을 추가하며,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7연패의 아픔을 안겼다.

또한 신진서 9단은 22회 대회부터 이번 25회 대회 12국까지 14연승을 거두며 '원조 농심배 수호신' 이창호 9단이 세운 역대 농심신라면배 최다 연승 기록(1-6회 대회 14연승)과 타이를 이뤘다.

국후 신진서 9단은 "첫날에는 되게 피곤했는데 바둑을 계속 두면서 컨디션이 돌아왔다고 느끼고 있다. 처음부터 진다는 생각은 안 했기 때문에 욕심이 조금 나는데, 욕심을 내려놓고 매 판을 첫판이라고 생각하고 제 바둑을 두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22일 오후 3시 펼쳐지는 본선 13국은 신진서 9단과 중국의 딩하오 9단의 대결로 진행된다. 상대전적은 신진서 9단이 6승 3패로 앞서있다.

한편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1회 농심백산수배 세계바둑시니어최강전 본선 7국에서는 중국의 마샤오춘 9단이 일본의 다케미야 마사키 9단에게 279수 만에 12집반승을 거뒀다.

22일 오전 11시 열리는 본선 8국에는 한국의 세 번째 주자 '바둑 황제' 조훈현 9단이 출전해 마샤오춘 9단과 맞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의 상대전적은 9승 7패로 조훈현 9단이 앞서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