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성서 포항과 ACL 16강 1차전 격돌…2024시즌 시작 알린다

입력2024년 02월 11일(일) 14:22 최종수정2024년 02월 11일(일) 14:22
사진=전북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전북 현대가 겨우내 잠들었던 전주성을 함성으로 일깨운다.

전북이 오는 14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 스틸러스와의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1차전 맞대결로 2024시즌 대장정의 시작을 알린다.

창단 30주년을 맞는 올 시즌 K리그와 FA컵, AFC 챔피언스리그까지 전 대회 석권을 목표로 삼은 전북은 첫 경기 승리로 시즌 기세를 잡고 목표 달성에 청신호를 켜겠다는 각오다.

뿐만 아니라 이날 경기 승리로 2023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패배의 아쉬움을 털어내 자존심을 회복하고 23/24 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까지 점령하겠다는 계획이다.

2024 시즌 첫 승전보의 키는 '팀워크'와 '조화'다.

올 시즌 새롭게 팀에 합류한 선수가 많은 만큼 기존 선수들과 호흡이 이번 경기의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은 두바이 전지훈련 중 치른 5차례 연습경기에서 초반과 달리 경기를 치를수록 이영재, 티아고, 이재익 등 뉴페이스 선수들을 비롯해 기존 선수들까지 고른 활약으로 한층 강화된 팀워크를 선보였다.

또한 AFC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온 대표팀 선수들까지 팀에 합류해 선수단 분위기도 더욱 고조돼 승리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시즌 첫 경기를 앞둔 주장 홍정호는 "전주성에서 울리는 팬들의 함성이 그리웠다. 시즌이 시작되고 팬들과 함께 호흡할 시간이 다가온다는 것에 기쁘고 설렌다"며 "시즌 첫 경기인만큼 내용과 결과 모두 잡겠다. 오랜 시간 기다린 팬들에게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전북과 포항의 16강 2차전은 오는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치러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