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이경규 "60분짜리 방송, 62분 만에 녹화 끝내기도" [TV캡처]

입력2023년 12월 09일(토) 20:57 최종수정2023년 12월 09일(토) 20:57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코미디언 이경규가 생방송에 가까운 녹화 시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는 이경규 이창호와 함께 했다.

신동엽만 아니라 '칼퇴'로 유명한 이경규는 오프닝서 스태프들의 '저녁 있는 삶'을 호언장담하기도 했는데, 약속대로 이날도 박수로 패널들의 집중력을 높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의 박수 소리에 따라 패널들은 빠르게 좌석에 착석하며 파이팅을 외쳤다.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경규 형이 예전에 했던 명언 중 하나는 '1시간짜리 방송이면 1시간 20분 녹화면 충분하다'고 했다"고 말해 모두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이어 이경규는 "제 (칼퇴) 기록이 60분 방송인데 62분 녹화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녹화였음에도 불구하고 생방송 수준의 녹화 시간을 기록한 것.

이어 이경규는 "출연자들이 퇴근 안 하고 다 대기실에 있었다. 또 녹화하는 줄 알고"라고 덧붙이며 '칼퇴' 장인 면모를 과시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