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이경규 "tvN 내가 살린 방송국…10년 만에 방문" [TV캡처]

입력2023년 12월 09일(토) 20:19 최종수정2023년 12월 09일(토) 20:19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코미디언 이경규가 tvN을 10년 만에 방문하면서, tvN 개국 공신이나 다름없는 활약을 자랑했다.

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는 이경규 이창호와 함께 했다.

'코미디 대부' 이경규가 '놀토'를 모니터 후 가수들에게 화가 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경규는 "연극이나 드라마를 하면서 대사 전달이 안 되면 엄청 욕먹는다. 그런데 가수가 가사 전달을 못 하고, 그걸 가지고 프로그램을 한다는 게 내 상식 선에선 솔직히 이해가 안 갔다. 녹음할 때 프로듀서도 있지 않나. 가사가 안 들리면 다시 녹음해야 하는 거 아니냐. 이게 말이 되냐"고 지적했다.

이에 패널들은 "한 번도 생각 못한 부분이다" "맞는 말씀이다" "맞다 사실"이라고 이경규의 지적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정부차원에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이경규는 "사실 tvN은 제가 살린 방송국이다. (신)동엽이도 있지만, tvN 초창기엔 내가 다 살렸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어 이경규가 진행을 했던 '화성인 바이러스'라는 프로그램이 언급되자 모두가 "아직도 짤로 돌아다닌다" "전설의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화성인 바이러스' 이후 10년 만에 tvN 방문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