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미, LPGA Q시리즈 4R 공동 2위 등극…톱 10에 韓 선수 4명

입력2023년 12월 05일(화) 10:40 최종수정2023년 12월 05일(화) 10:43
이소미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이소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Q시리즈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이소미는 5일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 트레일의 크로싱스 코스(파72)에서 열린 Q시리즈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추가했다.

7언더파를 친 이소미는 중간합계 18언더파 268타로 요시다 유리, 사이고 마오(이상 일본)와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이소미는 3라운드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를 추가하는 데 그쳐 공동 5위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4라운드 7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2위까지 도약했다.

1위는 로빈 최(호주)로 중간합계 21언더파 265타를 쳤다. 이소미와는 3타 차다.

성유진은 14언더파 272타로 공동 5위 그룹을 형성했고, 임진희와 장효준은 13언더파 273타로 공동 8위를 기록하며 톱 10에 한국인 선수 4명이 포진했다.

Q시리즈는 폴스 코스(파71)와 크로싱스 코스에서 번갈아 가며 치러진다. 5라운드는 크로싱스 코스에서 열리며 6라운드까지 마치면 시드 순위가 정해진다.

20위 안쪽 선수들은 LPGA 투어 카드를 받고 21~45위 선수는 1, 2부 투어를 병행할 수 있는 조건부 카드를 받는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