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희, 최민환과 결혼 5년 만에 이혼 "아이는 아이 아빠가 양육" [전문]

입력2023년 12월 04일(월) 19:25 최종수정2023년 12월 04일(월) 19:28
최민환 율희 이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남편인 최민환과의 이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율희는 4일 저녁 자신의 SNS에 "많은시간 노력하고 대화 한 끝에 저희 부부가 서로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기로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부부의 길은 여기서 끝이 났지만 아이들의 엄마,아빠로서는 끝이 아니기에 저희 두 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보살피고 소통하고 있다"며 "아이 아빠가 양육하고 있으며, 저 역시 그만큼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율희는 이혼 결정에 대해 "많은 대화 끝에 서로의 행복을 위해 내린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선택이니,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민환도 같은 시간 SNS를 통해 이혼 소식을 밝히며 "아이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남지 않도록 아빠로서 역할을 하는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얘기했다.

앞서 율희는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지난 2018년 결혼 후 아들 1명과 쌍둥이 딸을 낳았다. 부부는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행복한 일상을 공개한 바 있으나, 결혼 5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 이하 율희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율희입니다.
오늘은 여러분들께 조금은 무거운 얘기를 전해드려야 할 것 같아 마음이 안좋지만,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여러분들께 직접 전하고싶어 적어내려가볼까 합니다.

많은시간 노력하고 대화 한 끝에
저희 부부가 서로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기로 하였습니다.
부부의 길은 여기서 끝이났지만 아이들의 엄마,아빠로서는 끝이 아니기에 저희 두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보살피고 소통하고있습니다.

현재 아이들은 많은시간 고민한 끝에
현실적인문제들과, 최대한 심리적인 불안함이 크지않도록 지금까지 생활하던 공간에서 지내는게 맞다는 판단을 하여 아이아빠가 양육하고 있으며,
저 역시 그만큼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있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응원해주신만큼 이 소식이 갑작스럽고 당황스러우실 것 같아 많은 걱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대화끝에 서로의 행복을 위해 내린
결코 쉽지많은 않았던 선택이니,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바랍니다.

요즘 날씨가 너무 추워지고있으니, 오늘도 따뜻한 하루 되시길 바라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