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82분' PSG, 음바페 PK골로 뉴캐슬에 1-1 무승부

입력2023년 11월 29일(수) 09:16 최종수정2023년 11월 29일(수) 09:43
이강인/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경기 종료 직전 터진 킬리안 음바페의 페널티킥 골로 파리 생제르맹이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PSG는 29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경기로 PSG는 2승 1무 2패를 기록하며 승점 7점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뉴캐슬은 1승 2무 2패 승점 5점으로 조 3위가 됐다.

이강인은 PSG 유니폼을 입고 UCL 무대를 처음 누볐다. 후반 37분 마르코 아센시오와 교체될 때까지 82분간 그라운드를 밟았다.

PSG는 경기 시작부터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이끌었지만 좀처럼 골을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4분 뉴캐슬의 알렉산데르 이사크가 골키퍼 선방 이후 흘러나온 공을 그대로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따냈다.

뉴캐슬은 선수들의 육탄 방어와 골키퍼 닉 포프의 선방으로 경기 종료 직전까지 0-1 리드를 지켰다.

추가시간 PSG는 극적인 기회를 잡았다. 후반 45+6분 뉴캐슬의 핸드볼 반칙이 선언되어 음바페가 페널티킥 찬스를 잡았다. 음바페의 오른발 슈팅은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한편 같은 날 열린 F조 경기는 도르트문트가 3-1로 AC밀란 승리를 챙겼다. 도르트문트는 3승 1무 1패 승점 10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PSG를 포함한 세 팀이 남은 한 장의 진출권을 두고 경쟁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