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출전시킨 클린스만 감독 "사생활 논란 알지만, 명확한 사실 나오지 않아"

입력2023년 11월 22일(수) 00:21 최종수정2023년 11월 22일(수) 00:21
클린스만 감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사생활 논란이 있다는 것을 알지만 아직 명확한 사실이 나오진 않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황의조(노리치시티)를 출전시킨 이유를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1일(한국시각) 중국 선전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중국을 3-0으로 완파했다.

2승(승점 6)을 기록한 한국은 C조 1위에 자리하며, 3차 예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한국에서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정승현(울산 현대)은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고, 박진섭(전북 현대)은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하지마 이들만큼 많은 관심을 받은 선수가 또 있었다. 바로 황의조다. 황의조는 이날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했고, 후반 27분 조규성(미트윌란) 대신 그라운드를 밟아 약 20여 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의조는 지난 6월부터 불거진 사생활 논란에 휘말렸으며, 최근에는 불법 촬영 관련 혐의로 피의자로 전환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황의조 측은 촬영 당시 상대방의 동의를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피해자 측은 합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황의조가 A매치에 출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망설임 없이 황의조를 기용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황의조를 출전시킨 것에 대해 "국내에서 사생활 논란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혐의가 명확하게 나올 때까지는 그저 진행되는 상황"이라면서 "지금 당장 황의조에게 '문제가 있다. 범죄자다'라고 할 수는 없다. 그전까지는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지도자의 역할이다"이라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또 "40년 동안 축구 인생을 지내면서 많은 이슈와 추측이 있었다"면서 "명확한 사실이 나오기 전까지는 황의조가 워낙 좋은 선수고 가진 능력이 많기 때문에 운동장에 나가 득점을 해주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가스라이팅·학폭 의혹 딛고 복귀했…
기사이미지
한국 축구, 11월 FIFA 랭킹 23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남자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 재벌 2세와 '따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에서 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