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중국 상대로 A매치 5연승 도전…소림축구는 경계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10:19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10:19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년 마지막 A매치를 치른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각) 오후 9시 중국 선전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 센터에서 중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치른다.

16일 한국은 싱가포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5-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강인이 1골 1도움으로 활약했고, 조규성, 황희찬, 손흥민, 황의조가 골 맛을 봤다.

중국은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가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1차전에서 태국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이번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중국, 태국, 싱가포르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조 2위에 안에 들어야만 3차 예선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과 중국은 나란히 1승씩을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한국이 우위를 차지해 조 1위에 올랐다.

객관적인 전력은 한국이 앞선다. 한국은 피파랭킹 24위에 올라있고, 중국은 79위에 그쳤다. 역대 전적에서도 36전 22승 12무 2패로 한국이 압도적이다.

2017년 3월 이후 패배가 없다. 한국은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6차전에서 중국에 0-1로 패했다. 이 여파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됐다.

선수 면면을 봐도 한국이 압도적이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필두로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최고의 무대에서 활약 중이다.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즈베즈다)도 소속 팀과 대표팀에서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친다.

문제는 중국의 거친 플레이다. 중국은 태국과의 경기에서 4개의 옐로카드와 17번의 경고를 받았다. 경기는 태국이 주도했지만, 중국은 거친 플레이로 태국의 흐름을 끊고 역전에 성공했다.

지난 6월 중국 저장성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 방문 평가전 2차전에서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엄원상, 조영욱, 고영준 등이 부상을 당한 바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선제골을 강조했다. 싱가포르전이 끝나고 클린스만 감독은 "수비적으로 나서는 팀을 상대할 때 조심할 부분이 많아 어렵다. 0-0을 깨트리기 전까지 어떤 상황이 나올지 모른다. 상대들도 득점을 할 수 있게 첫 골 후 두 번째 골까지 나와야 수월하다. 지난 경기, 이번 경기 모두 결과만 놓고 보면 좋았지만 그 결과를 만들기까지 노력하는 부분들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은 A매치 4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클린스만호는 출범 5경기에서 3무 2패에 그쳤지만, 지난 9월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친선 경기 1-0 승리 이후 4연승으로 반전에 성공했다.

한국이 중국을 꺾고 A매치 5연승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