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마약 입건 이유 '유흥업소 여실장 의심 발언'→누나 권다미 분노 [ST이슈]

입력2023년 11월 11일(토) 13:37 최종수정2023년 11월 11일(토) 13:37
지드래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마약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입건된 이유가 유흥주점 여 실장의 발언 때문이라고 전해졌다. 이에 지드래곤 누나 권다미가 분노를 표했다.

10일 채널A 뉴스는 "배우 이선균 씨에게 마약 투약 장소를 제공하고 협박까지 한 강남 유흥업소의 여실장 진술에서 지드래곤 이름이 나와 입건됐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여실장은 경찰에 "지난해 12월 초 지드래곤이 업소 화장실을 다녀온 뒤, 이 화장실에서 수상한 포장지가 발견됐다. 그 직후 권 씨의 행동도 이상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보도됐다.

이에 법원이 경찰이 요청한 지드래곤의 휴대전화 통신내역 압수수색 영장에 "범죄사실 소명이 부족하다"라고 기각했다고 알렸다.

이후 지드래곤의 누나는 불쾌한 심경을 SNS를 통해 드러냈다. 분노를 참지 못한 권다미는 "진짜 참다 참다 미친. 어지간히 해라 진짜 XXXX. 아주 소설을 쓰네 XXX"라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지드래곤의 노래인 'Gossip Man'을 배경음악으로 삽입했다.

이 노래에는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죠. 사실은 그게 다가 아닌데" "내 소문은 무성해. 수많은 눈들이 너무 무섭네" "하루도 잠잠할 수가 없어 왜 난 왜" "자 오늘 준비한 이야깃거리 나갑니다" 등 노랫말이 담겨 있다.

앞서 지난 6일 지드래곤은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으며 모발 등을 제출했다. 그는 피의자 신문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소변 채취에 따랐고, 당일 결과가 나온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당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하기 위해 지드래곤의 모발과 다른 체모를 추가로 채취하려고 했지만, 그는 머리카락을 제외한 몸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지드래곤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측은 "온몸을 제모 하였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즉각 반발하며 "이 사건은 법원에서 소명부족으로 통신영장을 기각한 상황이고 모발 등에 대한 압수수색검증영장도 발부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지용은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밝혀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는 것이 혼란을 줄일수 있다고 보고 자진출석해서 소변과 모발 뿐만 아니라 손톱과 발톱까지 임의제출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였다. 또한 경찰이 요청한 체모 외 자진해서 추가로 다리털도 제공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