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테 끝내기' 애리조나, 필라델피아 꺾고 NLCS 2연패 뒤 첫 승

입력2023년 10월 20일(금) 09:22 최종수정2023년 10월 20일(금) 09:25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짜릿한 끝내기 안타로 애리조나가 첫 승을 챙겼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20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위치한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4선승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NLCS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애리조나는 NLCS 2경기를 각각 3-5, 0-10으로 패했지만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챙기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케텔 마르테가 끝내기 안타 포함 5타수 3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폴 시월드는 9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행운의 승리투수가 됐다.

크레이그 킴브럴은 0.1이닝 동안 2안타 2볼넷 1실점을 허용하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6회까지 주자를 득점권에 내보내도 득점과 연결하지 못했다.

7회 첫 득점이 나왔다. 필라델피아는 선두타자 브라이스 하퍼의 볼넷에 이어 알렉 봄이 내야안타로 출루해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브라이슨 스탓이 병살타를 쳐 2사 3루가 됐지만, J. T. 리얼무토 타석에서 라이언 톰슨이 폭투를 저질러 3루 주자 하퍼가 홈을 밟았다.

애리조나도 첫 득점을 신고했다. 토미 팸이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했고,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좌익선상 2루타를 터트려 팸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대타 페이빈 스미스가 안타를 치며 무사 1, 3루 기회를 이어갔지만 병살타와 투수 땅볼이 나오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애리조나는 9회 드라마를 썼다. 구리엘이 볼넷에 이어 도루로 무사 2루를 만들었다. 스미스의 내야안타로 무사 1, 3루가 됐고, 곧이어 스미스의 무관심 도루로 무사 2, 3루가 됐다. 엠마누엘 리베라의 유격수 땅볼에 3루 주자 구리엘이 홈으로 질주했지만 태그 아웃됐다. 헤랄도 페르도모가 1-2의 불리한 카운트에서 연달아 3볼을 골라내며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마르테가 타석에 섰다. 마르테는 킴브럴의 96마일(154.5km/h) 하이 패스트볼을 그대로 받아쳐 끝내기 안타를 만들었다.

양 팀은 내일 같은 곳에서 NLCS 4차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