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엔 축구' 인천, 추석 맞아 풍성한 이벤트 준비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6:38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6:44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추석 연휴 홈경기 2연전을 앞두고 풍성한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인천 구단은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30일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 1 2023' 32라운드 홈경기와 10월 3일 카야FC 일로일로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2023-24'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를 앞두고 풍성한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27일 밝혔다.

오는 30일 수원전 홈경기 사전 예매자 수는 경기 사흘 전인 27일 오후 1시 기준 8420명이다. 23시즌 두 번째로 많은 예매율이다. 1만 5천 관중이 모였던 5월 14일 전북현대전의 D-3 예매자 수는 10013명이었고, 1만 명에 가까운 관중이 움집 했던 9월 3일 포항스틸러스전의 경우 3일 전에 6448명이 예매한 바 있다.

인천 구단은 최근 스타플레이어 무고사 선수의 복귀에 맞춰 팬들을 위해 생방송 입단 발표 이벤트를 기획하고, 구단 시즌 다큐멘터리 '피치 위에서'를 쿠팡플레이 OTT에 제공해 확장성을 도모하고, 인천 팬 출신 '대세 배우' 신현수를 홈경기 시축자로 초청하고, 홈경기 선수단과의 스킨십을 확대하고, 지역 사회에 기부 릴레이를 펼치는 등 연일 팬 프렌들리 행보를 선보이고 있다. 이에 힘입어 2023시즌 평균 유료 관중 수 8천 명을 웃돌고 있다.

이번 수원전 홈경기에도 팬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북측광장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온 가족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이벤트를 준비했다. 또한, 피치 위에서는 미출전 선수와 함께하는 윷놀이 게임이 진행되며 퀴즈 정답을 맞히는 분들에게는 경품이 증정될 예정이다. E석 하이네켄펍에서는 미출전 선수단의 사인회가 열려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스킨십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구단은 사전 행사로 '파검의 특급 열차' 제르소 선수의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 기념식을 준비했으며, 토요일 저녁 출출한 팬들을 위해 북측광장과 S석 게이트에 푸드트럭 총 10대도 준비되어 있다.

수원전 사흘 뒤엔 역사적인 구단 첫 ACL 본선 무대 첫 홈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상대 팀은 필리핀 1위 팀 카야FC 일로일로다. 카야는 현재 압도적인 성적으로 필리핀 풋볼 리그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인천은 지난 9월 19일 ACL 1차전 요코하마와의 원정 경기에서 4-2 대승을 거두고 아시아 무대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한일전 승리로 인천은 G조 선두에 올라있다. 인천은 2차전이자 역사적인 첫 홈경기에서 카야를 꺾고 ACL 연승을 달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인천은 최근 5경기에서 9득점을 기록하며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는 공격진을 앞세워 안방에서 연승을 노린다.

인천 구단 전달수 대표이사는 "경기장에 많이 찾아주셔서 인천의 파이널 A 진입과 사상 첫 AFC 챔피언스리그 홈경기를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며 "팬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홈경기를 잘 준비했다. 가족, 친구, 지인과 함께 찾아오셔서 한가위 연휴에 인천 축구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