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만에 銅 확보' 女테니스 복식 백다연-정보연 4강 진출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5:24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5:34
백다연 / 사진=대한체육회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이 13년 만에 여자 테니스 복식에서 메달을 확정 지었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27일(한국시각)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 8강에서 인도네시아의 구물리야 베아트리스-제시 프리스킬라 조를 세트 스코어 2-1(4-6 7-6<4> 10-4)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아시안게임 테니스는 준결승 패자에게 모두 동메달을 수여한다. 일단 동메달을 확보했다.
정보영 / 사진=대한체육회

한국은 1세트를 4-6으로 내줬지만, 2세트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68분의 대혈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3세트 다시 한번 승리를 따내며 준결승 진출이란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은 2010년 광저우 대회 김소정-이진아 조 이후 13년 만에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 준결승에 올랐다. 김소정-이진아 조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