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보복협박 혐의' 양현석 항소심도 징역 3년 구형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2:40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2:41
양현석 3년 구형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검찰이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투약 혐의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3부는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등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과 외 1명의 항소심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앞서 1심에서 양현석은 무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이날 검찰은 최종 의견을 통해 "양현석이 아이콘 비아이 마약 범죄 제보자를 불러 제보를 무마했고, 이를 통해 벌어들인 막대한 이익을 취득한 건 결국 피고에게 돌아갔다. 1심 판결로 인해 부당한 수사 무마가 정당화 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혀 반성이 없으며 피해자와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 등을 볼때 엄중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현석은 지난 2016년 8월 당시 YG 소속 그룹 아이콘 멤버였던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해 흡입했다는 혐의와 관련, 공익제보자인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회유·협박해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양현석은 피해자 한 씨에게 허위 진술을 요구한 적이 없고 위력 행사도 한 적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한서희는 지난달 25일 열린 4차 공판에서 돌연 양현석 대표의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그는 "4년 간의 재판 과정에서 많이 지쳤다. 양현석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만을 바랐지만 그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제 이 싸움을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검찰은 항소심에서 YG 매니저 김모 씨에 대해서는 징역 2년을 구형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