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 25분' 셀틱, 수적 열세에도 리빙스턴전 3-0 완승…양현준 결장-권혁규 제외

입력2023년 09월 24일(일) 01:27 최종수정2023년 09월 24일(일) 01:27
사진=셀틱 공식 SNS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셀틱이 '스코틀랜드 디펜딩 챔피언' 다운 면모를 보였다. 수적 열세에도 상대를 제압하는 모습을 보였다.

셀틱은 23일(한국시각) 스코틀랜드 토니 마카로니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6라운드에서 리빙스턴을 상대로 3-0 완승을 거둿다.

5승 1무(승점 16점)로 리그 6경기 무패를 달린 셀틱은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번 경기 1-0으로 앞선 가운데 골키퍼 조 하트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셀틱은 오히려 추가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압도했다.

'코리안 트리오' 오현규, 양현준, 권혁규의 행보는 갈렸다. 경기 전 권혁규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오현규, 양현준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오현규만 후반전 후루하시 쿄고와 교체되며 경기장을 누볐다.

오현규는 의욕적인 모습을 보이며 팀 공격의 쐐기를 더했지만 후반 31분 한 차례 슈팅이 골문을 크게 벗어나고야 말았다.
사진=셀틱 공식 SNS

셀틱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마에다 다이젠-후루하시 쿄고-제임스 포레스트, 하타테 레오-칼럼 맥그리거-맷 오라일리, 그렉 테일러-리암 스케일스-구스타프 라게르비엘케-앨리스테어 존스턴, 조 하트가 출전했다.

경기 초반부터 셀틱은 리빙스턴을 몰아세웠다. 전반 14분 박스 안 후루하시가 상대 수비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하타테가 침착하게 선제골을 터트렸다.

추가골을 위해 공세에 나선 셀틱은 사고가 일어났다. 전반 27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상대 미드필더 모하메드 상가레가 1대1 찬스를 잡았다. 하트 골키퍼는 빠르게 튀어나와 각도를 좁혔지만 상대를 가격했다.

주심은 결정적인 득점 기회라 판단해 하트에게 레드카드를 꺼냈고, 셀틱은 수적 열세에 빠졌다.

다행히 리빙스턴의 프리킥은 골문을 빗나갔다.

조심스레 경기를 풀어간 셀틱은 후반전 들어 추가골을 터트리며 격차를 벌렸다. 후반 3분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마에다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빗맞으며 굴절됐고, 박스 안 오라일리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2-0을 만들었다.

리빙스턴이 교체 카드를 꺼내자 셀틱도 변화를 시도했다. 브랜드 로저스 감독은 후반 16분 하타테를 뺴고 이와타 도모키를 투입해 중원 체력을 유지했고, 후반 26분 후루하시를 대신해 오현규를 투입해 전력을 유지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5분 마에다가 승부의 쐐기를 박는 추가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끝마쳤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