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로 상대 얼굴 가격' 충북청주 피터,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입력2023년 09월 22일(금) 16:55 최종수정2023년 09월 22일(금) 17:23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제13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충북청주 피터에게 2경기 출장정지 사후징계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피터는 지난 19일 열린 K리그2 충북청주와 서울 이랜드의 경기에서 후반 22분경 볼 플레이와 상관없이 상대 선수의 얼굴을 팔꿈치로 두 차례 가격했다.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20일 평가회의에서 피터의 행위가 난폭한 행위로 퇴장성 반칙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연맹 상벌위원회는 협회 심판위원회의 평가 결과와 연맹 기술위원회의 의견을 종합하여 피터에게 2경기 출장정지를 부과하기로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