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7년만 미국서 단독 공연…11월 투어 콘서트 개최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13:23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13:23
비 / 사진=레인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가수 비(RAIN)가 7년 만에 미국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오는 11월 22일 (Hard Rock Live at Etess Arena in Atlantic City), 11월 25일 (MGM Grand Garden Arena in Las Vegas)에서

가수 비(RAIN)는 ‘STILL RAINING’ 단독 콘서트를 열어 7년 만에 미국 K-pop 팬들과 만난다.이번 콘서트는 지난 2016년 열린 ‘THE SQUALL’ RAIN Asia Tour 이후 7년 만이다.

이에 공연 타이틀 ‘STILL RAINING’ 또한 비(RAIN)의 콘서트를 손꼽아 기다려온 글로벌 팬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STILL RAINING’은 가요계서 사랑받은 가수 비(RAIN)의 수많은 히트곡을 더불어 글로벌 팬들이 세계화된 K-pop의 연대기를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무대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번에도 팬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할 비(RAIN)의 파워풀한 에너지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전에 시도하지 않았던 차별화된 공연을 선보이고자 그 어느 때보다 센세이션 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가수 비(RAIN)는 2006년, 2011년 TIME 지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면서 국내 아티스트들에게 영향력을 끼쳤고,

2006년 세계적인 스케일의 공연이 펼쳐지는 시저스 팰리스 호텔(Las Vegas)에서 단독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미국과 아시아를 넘어 세계 곳곳에서 ‘The KING of K-pop’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또한 ‘STILL RAINING’ 투어 콘서트는 Alex Kang, CEO of IPE의 제안으로 함께 개최하게 되었다.

Alex Kang, CEO of Infinite Prospects Entertainment는 “저희는 미국 시장에 비(RAIN)가 오는 것이 매우 흥분된다. ‘STILL RAINING’투어는 대대의 남을 콘서트가 될 것이다.

그리고 미국에 있는 K-pop 팬들과 K-pop 전설과의 재 만남이 너무 기대가 된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미국 투어 콘서트 이후 한국 공연 스케줄이 정리되는 대로 추후 공지를 할 예정이다.

가수 비(RAIN)는 “미국 K-pop 팬들과 이렇게 단독 콘서트로 만나는 것은 오랜만이라 너무나 설레고 기대된다.

7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게 된 만큼 미국 K-pop 팬들이 저의 음악과 무대를 통해 K-pop의 매력에 더욱 흠뻑 빠질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비(RAIN)는 지난해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서 싱글 앨범 ‘DOMESTIC (팔각정)’을 발매하고 다양한 연예계 활동을 펼쳤다.

최정상 K-pop 아티스트들과 함께 공연 무대를 선보이며 굳건한 인기를 확인시켰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