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서 첫 UCL' 김민재, 맨유전 최다 패스+클리어링 활약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10:33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10:33
김민재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 이적 후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안정된 활약을 보였다.

뮌헨은 21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에 위치한 푸스발 아레나 뮌헨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4-3으로 꺾었다.

뮌헨은 4골을 폭격했다. 후반전 맨유의 거센 추격으로 실점을 허용했으나 1점 차 리드를 지키며 승리했다.

이로써 뮌헨은 맨유를 비롯해 코펜하겐, 칼라타사라이와 함께 속한 A조에서 1위로 올랐다. 코펜하겐과 갈라타살라이가 2-2로 무승부를 기록했고, 맨유는 조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김민재는 이번 경기 선발 출전해 다요트 우파메카노와 호흡을 맞췄다. 후방에서 탄탄한 수비와 안정된 빌드업을 보이며 팀의 후방을 지켰다.

맨유의 최전방 장신 공격수 라스무스 호일룬과의 경합에서 밀리지 않았고, 빠른 발을 갖고 있는 마커스 래시포드와의 속도전에서도 뒤처지지 않았다.

뮌헨은 라인을 높게 올려 공격을 펼쳤고, 김민재는 가장 후방에 머물며 상대의 역습을 대비함과 동시에 빌드업의 출발점 역할이 됐다.

이번 경기 풀타임 활약한 김민재는 볼 터치 118회, 패스 정확도 92%, 걷어내기 6회, 가로채기 1회, 볼 리커버리 7회, 키패스 1회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무난한 활약상이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는 6.8점, '풋몹'은 6.7점, '후스코어드닷컴'은 6.5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득점에 성공한 선수들이 높은 평점을 받았고, 김민재는 파트너인 우파메카노와 함께 평균 6점대르 받았다.

김민재가 후방을 지킨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35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 2017-2018시즌 조별리그 2차전 파리 생제르맹전 패배 후 32승 3무로 강팀다운 면모를 보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