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틴 아담 해트트릭' 울산, 빠툼 상대로 ACL 첫 경기 3-1 승리

입력2023년 09월 19일(화) 20:53 최종수정2023년 09월 19일(화) 21:00
사진 = 울산 현대 공식 SNS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울산 현대가 빠툼과의 2023-20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I조 1차전에서 3-1 승리를 거두었다.

울산 홍명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태환, 정승현, 김영권, 이명재가 수비진을 이뤘고 이규성과 이동경이 중원을 맡았다. 이청용, 보야니치, 바코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마틴 아담이 원톱으로 출전했다.

빠툼은 울산을 맞아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 공격수인 이고르 세르게프와 J리그 경험이 있는 테라실 당다가 투톱으로 나섰다.

전반 20분까지는 울산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이끌었다. 하지만 빠툼도 울산의 뒷공간을 흔들며 가슴 서늘한 장면을 지속적으로 만들었다. 투톱 세르게예프와 당다는 본인의 클래스를 입증하며 위협적인 상황을 계속해서 만들었다.

전반 27분 울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정승현의 슈팅이 부드프롬 골키퍼를 맞고 흘러나왔고, 이동경이 이를 놓치지 않고 아담에게 패스했다. 아담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울산에 리드를 가져왔다.

골을 먹힌 뒤 빠툼의 공격은 더욱 매서워졌다. 측면 크로스를 계속 내주던 울산은 전반 40분 라이한 스튜어트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측면 공간을 내준 울산 수비진은 박스 안쪽으로 쇄도하는 스튜어트를 마크하지 못했고 결국 골을 허용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울산은 김영권을 빼고 김기희를 투입했다. 빠툼 또한 스튜어트와 차오왓을 빼고 사리핌과 소라다를 내보냈다.

후반전 들어 양 팀은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홍명보 감독은 62분 보야니치를 빼고 김민혁, 이동경을 빼고 아타루, 이청용을 빼고 루빅손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울산은 계속해서 빠툼의 골문을 두드렸고, 73분 마틴 아담이 천금 같은 역전 골을 터트렸다. 빠툼의 박스 앞에서 이규성이 아타루에게 감각적인 패스를 찔러넣었고, 아타루는 이를 아담에게 연결했다. 아담은 다시 한 번 침착하게 빠툼의 골문을 가르며 골을 만들었다.

한 번 혈이 뚫리자 울산은 빠툼을 폭격했다. 78분 아타루가 빠툼 패널티 박스로 공을 올렸고, 바코가 공의 방향을 옆으로 바꿨다. 이를 아담이 놓치지 않고 골문을 갈랐다. 아담은 2호 골을 넣은 지 5분 만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빠툼은 83분 당다를 빼고 구스타프손을 투입하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남은 시간 동안 울산은 빠툼을 압도하며 3-1 승리를 완성했다.

울산은 10월 3일 일본 도도로키 육상 경기장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한편 이번 대회는 동·서권 5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가 진행되고 각 조 1위와 조 2위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3팀이 16강에 오른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