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조민수 "코미디 연기, 강하늘 선생님께 배워" [ST현장]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16:45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16:46
30일 언론배급시사회 조민수 정소민 강하늘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30일' 조민수가 코미디 연기 도전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30일'(연출 남대중·제작 영화사울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황세인, 남대중 감독이 참석했다.

'30일'은 드디어 D-30,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영화다. 10월 3일 개봉한다.

극 중 나라의 엄마 역할을 맡은 조민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상반되는 따뜻함을 가진 웃음유발 캐릭터다.

조민수는 코미디 연기에 대해 "저는 잘 모르겠다. 저에게 누적된 캐릭터와 이미지를 '30일'에서 가져갈거라고 이야기하긴 했다. 하지만 나에 대해서 강한 이미지가 여기서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작품을 보면서 재밌긴 했지만 아직까지 코미디를 잘 모르겠다. 코미디 연기를 어떻게 잡았냐고 하신다면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했다"며 "또, 현장엔 '강하늘'이라는 선생님이 계셨다. 제가 연기할 때 '저렇게 하네?'라고 하면서 얼마나 째려봤는지 모른다. 물론 감독님도 센스가 좋았다. 감독님이 하라는 거 다 받아들였다. '선배님 이렇게 하세요'라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강하늘은 "제가 어떻게 선배님한테 '이렇게 하세요'라고 하냐. 절대 이렇게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남대중 감독 역시 "강하늘이 그렇게 할 정도의 인성은 아니다. '선배님 이거 어때요?'하는데 너무 재밌었다. 제가 생각못한 걸 던져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