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손흥민, 英 매체 "존재감 부족+어려움 겪었다"…셰필드전 평점 4점

입력2023년 09월 17일(일) 10:31 최종수정2023년 09월 17일(일) 10:31
손흥민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지쳐보였던 손흥민이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각)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셰필드와의 홈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셰필드를 상대로 경기를 주도했으나 쉽게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후반전 들어서며 셰필드를 거세게 몰아붙였으나 상대의 롱스로인에 당해 후반 28분 쿠스타보 해머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토트넘은 히샬리송, 브레넌 존슨, 이반 페리시치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고, 앞서 지연됐던 시간으로 인해 추가시간은 12분이나 주어졌다.

이후 계속해서 분위기를 유지한 토트넘은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시간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제임스 메디슨의 크로스를 히샬리송이 헤딩으로 연결하며 1-1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추가시간 10분에는 데얀 쿨루셉스키가 극적인 역전골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개막 후 5경기 4승 1무로 무패, 5경기 연속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번 경기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좌우 측면까지 활동 반경을 넓히며 경기를 풀어갔으나 전반적으로 셰필드의 5백을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35분 존슨과 교체되기 전까지 볼 터치 29회, 패스 정확도 89%, 유효슈팅 1회를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는 팀에서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인 6.8점을 부여했다.

현지 매체의 평가도 긍정적이지 못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굴리엘모 비카리오, 파페 사르와 팀 최저 평점인 6점을 메기며 "팀의 중심이었으나 교체 아웃되기 전까지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고 평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는 "종종 셰필드 수비에게 밀려났다"며 최저 평점 6점, '90MIN'은 "존재감이 부족한게 눈에 띄었다. 완고했던 상대 수비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평점 4점을 부여했다.

이번 경기 손흥민은 체력적인 부담감이 있었다. 이번 9월 A매치에서 웨일스, 사우디아라비아와 친선 경기를 소화했는데 2경기 선발 출전해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첫 경기인 웨일스를 상대로 추가 시간 포함 91분울 뛰었고, 사우디를 상대로는 후반 추가 시간 1분 오현규와 교체되며 아웃됐으나 사실상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번 A매치를 유럽에서 치르긴했으나 리그 4경기 후 대표팀에서도 내리 2경기를 뛰며 체력적 부담을 안고 이번 경기에 나섰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가스라이팅·학폭 의혹 딛고 복귀했…
기사이미지
한국 축구, 11월 FIFA 랭킹 23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남자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 재벌 2세와 '따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에서 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