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2패 멍에' 류현진, 오클랜드전 5이닝 2실점

입력2023년 09월 07일(목) 10:18 최종수정2023년 09월 07일(목) 10:18
류현진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두 번째 패전투수의 멍에를 썼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MLB) 오클란드 애슬레틱스 원정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1-2로 뒤진 6회말 류현진은 트레버 리처드와 교체되며 강판됐다. 토론토는 2-5로 패했고, 류현진은 시즌 2패(3승)을 거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48에서 2.65로 올랐다.

이번 경기 류현진은 그동안 함께 호흡을 맞췄던 주전 포수 대니 잰슨의 부상으로 타일러 하이네만과 첫 호흡을 맞췄다.

3회까지 상대 타선을 묶어냈다. 류현진은 1회말 잭 갤로프를 라인 아웃, 브렌트 루커를 삼진, 라이언 노다를 땅볼로 잡아냈다.

타선도 류현진을 도왔다. 카반 비지오, 에르니 클레멘트의 안타로 선취점을 뽑아내며 1-0으로 앞서갔다.

도움을 받은 류현진은 2회말에도 조던 디아즈에게 삼진을 잡은 뒤 카를로스 페레스, 케빈 스미스를 땅볼로 돌려세웠다.

이어 3회에서 요나 브라이드를 땅볼 처리 후 닉 앨런에게 안타를 내줬고, 에스테우리 루이스를 뜬공을 잡았다. 그 사이 앨런에게는 도루를 허용했다.

다행히 갤로프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무실점을 이어갔다.

그러나 4회 들어 급격히 힘들었다. 루커에게 안타, 노다에게 야수 선택 후 디아스를 뜬공으로 잡으며 2사 1루에서 페레스 타석때 폭투로 노다에게 진루를 허용, 이후 5구쨰 홈런을 얻어맞으며 스코어가 역전됐다.

이어 후속 타자 스미스를 유격수 땅볼 처리하는 듯헀지만 유격수 클레멘트가 볼을 빠르게 내보내지 못했다.

스미스에게 내야안타를 내준 뒤 후속 타자 브라이드에게는 볼넷으로 내주며 흔들렸으나 앨런에게 땅볼을 유도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류현진은 5회에서도 약간 흔들렸다. 선두타자 루이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갤로프 타석 때 도루를 허용했다.

이어 갤로프, 루커를 연속 삼진 처리했으나 노다 타석때 포수로부터 공을 받는 과정에서 루이스에게 3루 도루를 내줬으나, 노다를 뜬공 처리했다.

이후 6회말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토론토는 3점을 내주며 격차 벌어졌고, 8회 한 점 만회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경기는 2-5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가스라이팅·학폭 의혹 딛고 복귀했…
기사이미지
한국 축구, 11월 FIFA 랭킹 23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남자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 재벌 2세와 '따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에서 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