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PHI전 2안타 3타점 '맹타'…타율 0.275

입력2023년 09월 05일(화) 11:31 최종수정2023년 09월 05일(화) 11:31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히트 활약을 펼쳤지만, 팀은 아쉽게 패배했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3루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6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멀티히트를 달성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275로 끌어 올렸다.

김하성은 1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 땅볼 이후 상대 실책을 틈타 2루를 밟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홈에 들어오지 못했다.

이후 김하성은 팀이 2-8로 뒤진 4회말 2사 1,3루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1루 주자 트렌트 그리샴의 도루로 이어진 2사 2,3루에서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이번에도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다.

기세를 탄 김하성은 팀이 4-9로 뒤진 6회말 1사 1,3루에서 또 다시 중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타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8회말 선두타자로 맞이한 다섯 번째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팀이 7-9로 뒤진 9회말 2사 1,3루 찬스에서 여섯 번째 타석에 들어설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돌아섰고, 이날 경기의 마지막 타자가 됐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필라델피아에 7-9로 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