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코리안 빅리거 첫 한 시즌 30도루…SD, SF에 4-0 완승

입력2023년 09월 04일(월) 07:48 최종수정2023년 09월 04일(월) 07:48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즌 30도루를 달성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2루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삼진 2도루를 기록했다.

전날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다시 안타 생산을 재개하며 시즌 타율을 0.275로 끌어 올렸다. 또한 도루 2개를 추가하며 시즌 31도루를 달성했다.

코리안 메이저리거가 빅리그에서 한 시즌 30도루를 달성한 것은 김하성이 처음이다. 현재 17홈런을 기록 중인 김하성은 홈런 3개를 추가하면 20(홈런)-30(도루) 클럽에 가입하게 된다.

이날 김하성은 1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서 샌프란시스코 선발투수 알렉스 콥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기록하며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2루 도루에 진루하며 득점권에 자리했지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내야 땅볼 때 3루에서 아웃되며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2회말 1사 이후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는 스탠딩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4회말 2사 3루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서 볼넷을 골라내며 멀티 출루에 성공했고, 다시 한 번 2루를 훔치며 2사 2,3루 찬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김하성은 7회말 1사 이후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파울팁 삼진으로 돌아섰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4-0으로 제압했다.

후안 소토와 매니 마차도는 홈런포를 가동했고, 잰더 보가츠는 4안타를 몰아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세스 루고가 6이닝 3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챙겼다.

반면 샌프란시스코 선발투수 콥은 3이닝 4실점에 그치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날 승리로 샌디에이고는 65승73패를 기록했다. 샌프란시스코는 70승67패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