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KGC인삼공사, 김세인·안예림-고의정·박은지 트레이드

입력2023년 08월 23일(수) 09:14 최종수정2023년 08월 23일(수) 09:14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이 KGC인삼공사 배구단과 2: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아웃사이드 히터 김세인과 세터 안예림을 KGC인삼공사로 보내고, KGC인삼공사는 아웃사이드 히터 고의정과 세터 박은지(를 내주는 조건이다.

이번 트레이드는 아웃사이드 히터 포지션에서 양 팀의 공격력과 수비력을 상호 보완하고, 세터 포지션의 교체를 통해 양 팀의 분위기 변화를 모색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는 고의정은 2018-2019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5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입단하여 매 시즌 꾸준하고 기복 없는 활약을 펼친 선수다. 피지컬이 좋고 강한 서브와 공격력이 강점이다. 주포 박정아 선수가 떠나며 다소 약해진 한국도로공사의 공격력 보강을 기대하고 있다.

함께 이동하는 박은지는 2022-2023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4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입단했다. 서브와 블로킹에도 강점이 있으며, 2022-23시즌 세트성공률 35.2%를(26경기 67세트 출전) 기록하며 신인상 후보에 올랐을 정도로 신인답지 않은 과감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배구 팬들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KGC의 유니폼을 입게 되는 안예림은 2019-2020 신인 드래프트로 도로공사에 지명되었다. 182cm의 장신 세터로서 큰 키를 활용한 블로킹과 높은 위치에서 공격수의 타점을 살리는 세트 플레이가 장점인 선수로 평가 받는다.

함께 KGC로 이적하는 김세인은 2021-2022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페퍼저축은행에 지명된 이후 ’22~23시즌부터는 도로공사에서 활약했다. 프로 입단 당시에는 리베로로 뛰었을 만큼 수비력은 검증된 선수다. 지난 달 열린 컵대회 개막전에서는 팀 내 최다인 20득점, 공격성공률 45.24%를 기록하며 공격수로서의 가능성도 증명한 바 있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금번 트레이드는 새 시즌을 앞두고 양 팀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과정에서 서로의 목표가 맞아 이루어지게 되었다"며 "선수들 모두 새로운 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양 팀이 '윈-윈'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