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롱 코리아, 2023-2024시즌 호주리그 불참한다

입력2023년 08월 16일(수) 13:31 최종수정2023년 08월 16일(수) 13:31
사진=ABL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 최초의 해외 프로야구팀인 질롱 코리아가 2023-2024시즌 호주리그에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

호주프로야구리그(ABL)는 15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질롱 코리아가 2023-2024시즌 리그에 참가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글렌 윌리엄스 ABL 최고경영자는 "매우 심도 깊은 고민 끝에 내려진 결정이다. 질롱 코리아가 호주 리그를 떠나는 것은 슬프지만, 이 결정은 많은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한 끝에 내려졌다. 또한 ABL과 다른 팀들, 기업 파트너, 팬들을 위해 내린 결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호주의 야구를 발전시키기 위해 KBO 리그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까지 질롱 코리아를 포함해 8개 체제였던 리그는 올해 오클랜드 투아타라 구단이 리그 불참을 선언한 뒤 7개 구단 체제가 된 바 있다.

2018년 10월에 한국 야구 유망주들의 발전을 돕는 취지로 창단한 질롱 코리아는 2019-2020시즌까지 소화하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두 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다시 리그에 참가해 40경기에서 13승 27패를 기록했다.

질롱 코리아는 시기상 KBO 리그의 일정과 겹치지 않는 겨울에 진행되어 각 팀의 유망주들이 실전 감각을 유지하고 기량의 성장을 이룰 수 있는 기회로 제공됐다.

대표적인 선수로 LG 트윈스 홍창기, 이재원, KIA 타이거즈 최지민, 한화 이글스 이진영,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등이 질롱 코리아에서 기량을 점검한 뒤 성장을 이뤘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