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코리안 듀오' 최지만, 샌디에이고 트레이드 이적…김하성과 함께

입력2023년 08월 02일(수) 08:56 최종수정2023년 08월 02일(수) 10:56
사진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최지만이 김하성과 함께 메이저리그(MLB) '코리안 듀오'를 형성하게 됐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각) "트레이드 마감일에 샌디에이고가 좌완 투수 리치 힐, 1루수 최지만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역시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팀은 피츠버그 파이리츠로부터 두 선수를 영입하고 잭슨 좌완 투수 잭슨 울프, 1루수 알폰소 리바스, 외야수 에스투아르 수에로를 보냈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존 배지환과 함께 피츠버그에서 활약했던 최지만은 올시즌 남은 일정을 김하성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최지만은 2016년 LA 에인절스에서 데뷔한 뒤 뉴욕 양키스, 밀워키 브루어스, 탬파베이 레이스, 피츠버그를 거쳐 샌디에이고까지 오게 됐다.

최근 최지만은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올 4월 왼쪽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인해 재활에 돌입했고, 마이너리그(MiLB)에서 실전 감각을 올린 뒤 빅리그에 복귀했다. 최근 출전한 8경기에서 4홈런을 째리며 장타력을 회복 중이다. 시즌 타율 0.205(73타수 15안타) 6홈런 11타점을 기록 중이다.

MLB닷컴은 최지만을 두고 "샌디에이고가 트레이드 시장에서 '바이어'로 나섰다. 왼손 거포를 얻었다"며 "샌디에이고는 약점을 메우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