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충돌' 김하성의 의지 "괜찮으면 내일 경기 나설 것"

입력2023년 07월 31일(월) 16:49 최종수정2023년 07월 31일(월) 16:49
김하성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복귀 의지를 보였다. 그는 홈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슬라이딩을 하다가 오른쪽 어깨를 상대 포수와 충돌해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다.

김하성은 3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우치한 펫코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23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서 2루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은 1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 1도루를 기록했으나 4회 부상으로 교체됐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낸 김하성은 도루에 성공했다. 시즌 21호 도루를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후속타가 침묵해 득점엔 실패했다.

두 번째 타석인 3회, 김하성은 선두타자로 나서 안타를 떄리며 또 한 번 출루했다. 이후 후안 소토의 볼넷, 매니 마차도의 안타, 잰더 보가츠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홈 베이스를 밟았다.

그러나 득점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김하성은 빠르게 달려간 뒤 홈 베이스를 차지하기 위해 슬라이딩을 했는데 텍사스의 포수 샘 허프의 무릎과 충동해 쓰러졌다. 통증을 호소한 김하성은 득점에 성공했지만 4회 시작과 동시에 매튜 바튼과 교체됐다.

다행히 김하성은 큰 부상이 아닌 듯 보인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현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경기 당시 충격이 있어 몸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았다. 시간이 좀 지나니 괜찮아졌다. 일단 내일은 상태를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엑스레이 검사에서는 뼈에 이상이 없었다"며 "만약 내일 몸 상태가 좋아진다면 곧바로 경기에 나설 생각이다. 최대한 빨리 라인업에 복귀하고 싶다"며 출전 의지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