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亞쿼터 교체…필리핀 국가대표 세터 아이리스 톨레나다 영입

입력2023년 07월 28일(금) 14:13 최종수정2023년 07월 28일(금) 14:13
사진=GS칼텍스 배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 서울 킥스(Kixx)가 필리핀 국가대표 세터 아이리스 톨레나다(IRIS JANELLE TOLENADA, 32)로 아시아쿼터 외국인선수를 교체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4월 한국에서 열린 비대면 아시아쿼터 드래프트에서 인도네시아 출신 메디 요쿠(MEDIOL YOKU, 24)를 지명했던 GS칼텍스는 팀 전술상 불가피하게 태국 출신 소라야 폼라(SORAYA PHOMLA, 31)로 교체했다. 그러나 소라야 폼라가 개인 사정으로 2023-2024시즌 배구 활동을 못하게 됐음을 알려와 다시 한번 교체를 단행하게 됐다.

아이리스 톨레나다는 필리핀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해왔고, 자국리그에서도 다양한 개인상을 수상하는 등 순발력과 민첩성을 바탕으로 한 경기 운영 능력이 장점으로 꼽히는 선수이다. 또한 열정적으로 플레이하는 것이 GS칼텍스의 팀 스타일에도 잘 부합해 향후 GS칼텍스 세터진에서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23-2024시즌을 앞두고 주전 세터 안혜진의 부상으로 세터진에 공백이 생긴 GS칼텍스는 기존 멤버인 김지원에 이어 흥국생명에서 자유신분선수로 풀린 신예 김지우를 영입했고, 아이리스 톨레나다까지 영입하며 세터진을 보강하는데 성공했다. 아이리스 톨레나다는 8월 중 GS칼텍스에 합류해 선수단과 손발을 맞출 예정이다.

한편 지난주 일본 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온 GS칼텍스는 30일 오후 1시 30분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태국의 촌부리를 상대로 2023 구미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진행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