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포지션 경쟁자' PIT 산타나, 밀워키로 트레이드

입력2023년 07월 28일(금) 11:20 최종수정2023년 07월 28일(금) 11:20
카를로스 산타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최지만(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포지션 경쟁자였던 카를로스 산타나가 밀워키 브루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각) "피츠버그가 산타나를 밀워키에 내주고, 내야 유망주 조니 세베리노를 데려오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피츠버그와 1년 675만 달러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맺은 산타나는 올 시즌 9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5 12홈런 53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88을 기록했다.

주 포지션이 1루수인 산타나는 플래툰 시스템(상대 선발투수 유형에 따라 타자의 출전 여부를 결정)에 따라 최지만과 번갈아 1루를 맡았다.

그런 산타나가 밀워키로 이적하면서 최지만에게 더 많은 출전 기회가 부여될 것으로 보인다.

최지만은 올 시즌 20경기에 나서 타율 0.1886홈런 10타점 OPS 0.709를 기록 중이다. 최지만은 올해 4월 왼쪽 아킬레스건을 다쳐 3개월 가까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복귀 후 장타력을 과시했다. 선발 출전한 8경기(대타 포함 11경기)에서 4홈런을 기록, 부상 전에는 9경기에서 2개의 홈런을 날렸다.

한편 피츠버그는 28일 현재 45승 5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